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설정 | 병원회원가입현황 : 3,669
 

 
 
 
 

 
작성일 : 21-06-17 17:17
로완, 국내 치매 디지털 치료 시장 본격 출사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82  

"신의료기술평가 및 임상완료로 국내 최초 치매 디지털 치료제 상용화"

로완(대표·한승현)이 국내 디지털 치료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2017년 설립된 로완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후원으로 다중영역중재 치매 예방 디지털 치료제 '슈퍼브레인'을 개발, 올해 1월 국내 최초로 신의료기술평가를 통해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슈퍼브레인의 국내 임상은 15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인하대, 이화여대, 아주대, 전남대, 경희대 등의 대학 병원과 함께 통해 약 3년간 진행됐다.

일반인들에겐 다소 생소한 디지털 치료제는 약을 먹거나 주사를 맞지 않고도 질병 관리가 가능한 제3세대 치료제로 모바일 앱이나 가상현실(VR)을 활용해 개인별 자가진단과 치료가 가능하다. 슈퍼브레인은 질병이나 장애를 예방, 관리, 치료하기 위해 환자에게 근거 기반의 치료적 중재를 제공하는 고도화된 소프트웨어로, 인공지능 기반 뇌 기능 향상 알고리즘을 통해 치매 발병의 예방 및 지연을 가능케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혈관 위험인자 관리, 인지훈련, 운동, 영양교육, 동기강화의 5가지 컨텐츠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는 슈퍼브레인은 주로 알츠하이머, 뇌졸중, 파킨슨에 활용할 수 있으며, 향후 주의력 결핍 및 과잉 행동 장애(ADHD) 등 신약 개발이 쉽지 않은 중추신경계 질환 분야와 식이, 영양, 수면 등 생활습관 교정을 통해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만성질환 분야, 그리고 약물중독이나 우울증 등 신경정신과 분야 치료에도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로완이 개발한 치매 예방 디지털 치료제 슈퍼브레인은 약물보다 부작용 위험이 적고 순응도 추적이 용이하며 의사 처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환자 입장에서도 꼭 복용해야 하는 약물이 아닌 즐기면서 훈련할 수 있는 활동에 가깝고 실손보험 청구가 가능해 인기가 높다는 게 로완의 설명이다.

로완은 올해 하반기부터 슈퍼브레인을 뇌졸중과 파킨슨병 환자에게도 확장,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치매 예방, 관리뿐 아니라 진단 영역에서도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을 받는 국산 1호 디지털 치료제가 되겠다는 목표다.

로완 한승현 대표는 "슈퍼브레인은 식이, 운동, 사회성, 인지능력 강화 훈련 등 생활습관 개선 노력에 기반을 두면서 이를 세계 최초로 임상을 진행한 디지털 치료제" 이라면서 "로완은 그동안 쌓아온 중장년층의 뇌 건강 데이터를 다양한 산업과 연계해 디지털 치료제를 토대로 토탈 헬스케어를 제공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출처 : 의료기기뉴스라인




 
   
 

…
…
…
…
…
…
…

한국의료기장터의 사전동의 없이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 UI 등을 상업 및 비상업의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으로 사용 시 법적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
한국의료기장터는 컨텐츠중개자이며 컨텐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한국의료기장터는 상품 · 거래(기타)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c) 2015 한국의료기장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