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설정 | 병원회원가입현황 : 3,387
 

 
 
 
 

 
작성일 : 19-12-12 10:42
한국스트라이커 마코, 국내 로봇인공관절수술 시장 본격 공략 나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6  

서울 이어 부산경남 지역 주요 병원 도입


글로벌 메디컬 기업 한국스트라이커(대표이사 강지영)는 자사의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Mako™)'가 서울에 이어 부산경남지역으로 진출, 국내 로봇인공관절수술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고 11일 밝혔다.

마코는 2018년 국내 처음 도입된 이후 현재 주요 대학병원을 비롯해 관절척추전문병원 등에서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강남·신촌)을 시작으로 세란병원, 9월에는 서울대병원에 순차적으로 도입됐다. 최근에는 부산경남지역의 척추관절병원 '단디병원'과 판매 계약 체결 및 납품을 완료하고, 10일 첫 마코 로봇인공관절수술이 진행됐다.

마코는 슬관절 및 고관절치환술로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인공관절수술 로봇이다.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이라는 로봇수술 분야의 가장 진일보된 시스템으로, 로봇의 정확한 계산과 숙련된 의료진의 판단 하에 보다 유연하고 정밀한 '환자 맞춤형 수술'이 강점이다.

수술 전 환자 상태를 기반으로 3D 시뮬레이션을 통해 철저하게 수술을 계획하고, 의료진이 직접 마코 로봇팔을 잡고 수술을 집도한다.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변수에 대해서도 의료진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으로 유연하게 대응이 가능하다.

로봇의 정교함으로 안전성을 높인 장점도 있다. 수기로 진행하는 기존의 인공관절수술 대비 수술 오차범위를 극소화해 절삭의 정밀도는 5배 높였고 인공관절 삽입 정확도는 3배 이상 높였음을 입증했다. 더불어 수술 후 보행 가능 기간 및 물리치료 횟수를 감소시켜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해 환자 만족도가 높다.

한국스트라이커 강지영 대표는 "마코는 올해 서울 주요 대학병원 론치를 비롯해 부산 등 국내 전 지역으로의 도입 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2020년에는 마코 로봇 도입병원을 더욱 확장시키고 국내 로봇인공관절수술 분야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딩 브랜드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코는 의료진의 전문성과 로봇의 정확성이 만나 시너지를 극대화시킨 인공관절 수술로봇으로, 환자의 수술 전 활동범위와의 편차가 적다는 점에서 환자 만족도가 높은데, 전국 어디에서나 마코의 진일보된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출처 : 의료기기뉴스라인



 
   
 

…
…
…
…
…
…
…

한국의료기장터의 사전동의 없이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 UI 등을 상업 및 비상업의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으로 사용 시 법적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
한국의료기장터는 컨텐츠중개자이며 컨텐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한국의료기장터는 상품 · 거래(기타)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c) 2015 한국의료기장터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