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 시작페이지설정 | 병원회원가입현황 : 3,296
 

 
 
 
 

 
작성일 : 19-07-26 13:30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자동복막투석 기기 출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61  

슬립세이프 하모니, 복막투석환자의 니즈를 고려해 쉽고 편하게 사용가능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대표 최성옥)는 복막투석환자 개개인의 니즈를 고려해 쉽고 편하게 개발된 새로운 자동복막투석(APD: Automated Peritoneal Dialysis) 기기인 슬립세이프 하모니(Sleep·safe Harmony)를 출시했다. 사용하기 쉽고 편한 슬립세이프 하모니는 복막투석 환자가 가정에서 자동복막투석 기기를 통해 모든 치료 과정을 수행하도록 돕는다.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의 슬립세이프 하모니는 사용법을 안내하는 애니메이션 가이드가 내장돼 있어, 화면을 통해 치료 과정이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환자가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기기에 대한 친밀감과 환자 교육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투석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다는 점은 동일하나, 나이, 신장, 체중, 병기 및 잔여 신장 기능 등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차이를 보이며, 이는 환자의 치료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투석 환자 개개인의 상황을 고려하게 되면,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다. 슬립세이프 하모니에서는 환자별로 주입량, 총 주입량, 체류시간, 총 치료 시간, 사이클별 복막투석액의 농도 선택(Glucose profiling) 등을 다양하게 설정 및 쉽게 처방할 수 있어 환자별 맞춤형 관리가 가능하다. 

슬립세이프 하모니의 모든 치료법에는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의 플렉스포인트(FlexPoint) 테크놀로지가 지원된다. 이 기술은 다양한 설정을 제공함으로써, adapted APD(aAPD)를 통해 치료 효율을 향상시키고  가능한 한 처방된 전체 치료 시간을 정확하게 유지 시킨다. 또한, 자동복막투석 치료 중 일어날 수 있는 잠재적 알람 발생을 감소시키고, 의료진이 처방한 주입량을 설정 범위내에서 최대로 유지하지만 과다 주입은 방지함으로써 환자가 안전하게 치료 받으면서도 투석 치료의 효율을 유지할 수 있다.  

더불어, 슬립세이프 하모니는 환자의 관리를 개선시킬 수 있는 진보된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슬립세이프 하모니 기기에서 직접 처방 카테고리 선택 및 세부 설정 변경을 통한 처방 입력 가능 △자동 연결 및 투석액백 바코드 인식을 통한 편리한 처리, △12개월 이상의 치료 결과 저장이 가능한 환자 카드Plus, △이중 절연(허가증) 등이 주요 특징이다. 

슬립세이프 하모니 마케팅을 총괄하는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마케팅 최성진 부장은 "새롭게 출시되는 슬립세이프 하모니는 환자가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특히, 조용하게 작동하고 알람을 줄임으로써 야간에 투석을 받는 복막투석 환자들에게 편한 잠자리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환자들이 많이 불편해하는 배액통증을 감소시켜 복막투석 환자를 배려한 최적의 제품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복막투석은 콩팥 기능이 거의 없는 만성콩팥병 환자에게서 몸 안의 노폐물과 수분을 제거하기 위해 시행하는 신대체요법 중 하나다. 복막투석에는 약 2L 의 투석액을 수동으로 교환하는 지속적 외래 복막 투석과 기기를 이용하는 자동복막투석(APD, Automated Peritoneal Dialysis)이 있다. 자동복막투석은 보통 잠들기 전에 기기와 연결한 후, 기기에 입력된 처방에 따라 수면 중에 자동으로 보통 3~5회 투석액을 교환한다. 

한편, 슬립세이프 하모니는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만, 독일, 싱가포르, 영국, 캐나다, 호주 등 전세계 33개국에서 사용하고 있다. 

▲슬립·세이프 하모니 사진



기사출처 : 의료기기뉴스라인




 
   
 

…
…
…
…
…
…
…

한국의료기장터의 사전동의 없이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 UI 등을 상업 및 비상업의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으로 사용 시 법적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
한국의료기장터는 컨텐츠중개자이며 컨텐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한국의료기장터는 상품 · 거래(기타)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c) 2015 한국의료기장터 All Right Reserved.